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 11년06월19일. 한 달만에 곱디곱던 피부는 안녕을 고하셨다. 날마다 설거지를 해대도 멀쩡하던 손이 빠르게도 맛이 가버린 것은 청소 세제와 주방 세제와 세탁 세제의 혼합 상승작용이 원인이리라. 하루하루 아슬아슬한 마음가짐을 버틸 수 있게 해주는 것은 처자의 메일과 스카이프, 사진, 그리고 주 단위로 불어나는 통장 잔액(?)이랄까.

 최저 임금이 18,000원 정도인 호주는 말쑥하게 차려입은 정장의 회사원보다 추레한 작업복의 청소부가 더 높은 급여를 받기도 하는 나라. 물론, 외국인 워홀러에게는 꽤 먼 나라 이야기.

 새벽에 하던 청소는 그대로, 비어 있던 오전과 이른 오후에는 호텔의 하우스키핑, 저녁에는 식당에서 키친핸드, 이른바 쓰리잡으로, 업주들이 요새는 대놓고 시키는 세금 떼먹기 캐쉬잡 + 최저 임금에 못 미치는 시급이지만 이 정도가 되면 나름 돈은 모인다.

 단순 계산으로 새벽 청소 13불*4시간*30일=1,560불 / 하우스키핑 14불*4시간*20일=1,120불 / 식당 10불*5시간*27일=1,350불 / 총 4,030불. 이른바 시티 캐쉬잡 주 천불의 위엄. 실제로는 딱 한 주만 새벽 4시부터 저녁 11시까지 풀타임으로 해보고 그냥 죽어버릴 것 같아서 일을 줄였다.

 목표 금액에도 조금 모자라고, 이른 감이 있지만. 딱 한 달만 더해서 학비 마련되면 다 때려치우고 공부하러 갈 테다. 이대로는 몸이 망가지거나, 성격이 망가지거나, 아니면 득도하고 성인의 경지에 도달할지도 몰라.

'번잡한 생각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110619 노동으로 살기:live by labor  (8) 2011.06.22
100516 이것저것:いろいろ  (2) 2010.05.13
100215 합격:合格  (4) 2010.02.16
100102 오카리나:オカリナ  (4) 2010.01.02
091122 나이:歳  (6) 2009.11.22
091111 바빠요:忙しいよ  (9) 2009.11.11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sorisai 2011.06.22 11:13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헐 고생하시네연
    곱디고운 손이 어찌 저리...;ㅂ; (before가 없어서 어느정돈지는 모림)
    꽤 큰돈인만큼 고생은 되겠지만 또 좋은경험이 될거예요
    (좋은경험이었다! 라고 하는것들이 오래할건 못된다는 공통점이 있지요 ㅋㅋ)

    파튕! (/=ㅁ=)/
    .... 근데 처자 사진은 언제....? (( --);

  2. hanasea 2011.07.20 02:05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화이팅! 언제나 응원하고 있다우:)

  3. durinas 2011.07.28 02:35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"곱디곱던"이란 단어의 의미가 애매하지만...ㅋ

    파이팅~!!
    그리고 처자 사진도 얼른!! ㅋ

    • 紫茨 2011.07.28 16:24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피부는 거칠어졌지만, 낮밤이 바뀐 생활을 하다보니 햇빛을 못봐서 새하얀 피부가 되었...

      처자 사진은 생각만 해보지요.

  4. 후크 선장 2011.08.02 16:02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이럴수가..일본에 계신줄알았는데 호주로 옮기셨나요.
    고생이 많으시네요. 사진이 예술 작품 같아요. -_ㅜ
    언능 고생이 끝나고 좋은 날이 오길 바랍니다. 화이팅!

    • 紫茨 2011.08.02 17:27 신고  address  modify / delete

      4월에 한국에 들어가서 다시 4월에 나왔습니다. 지구 반대편에 거꾸로 매달려 있으려니 영 힘든데요...